자원 문화
납서 고악:세기말의 전통이 끊어진 음악

납서 고악은 동경음악이라고 불리며,오묘하고 초연한 경지를 추구합니다. “통경”
은 도가 경전의 총칭이며, 동경 음악은 도교의 예악 활동에 사용되고 양생한 효과가 있어서 당나라,송나라 시기에는 중원에서 널리 성행했습니다.그리고 명청시기에는 각지에 널리 퍼졌고 관료,토호 및 문인들은 서로 다투어 얘기하고 연주했습니다.청 말기에 그의 지위가 떨어졌고,고곡의 세력이 쇠퇴하게 되었으며,때문에 중국 고대 음악사는 “소리가 없는 한 편의 역사”라고도 불립니다.
그러나, “상류사회가 무너질 때 교외나 민간에서 예악문화를 찾을 수 있다”는 말이 있다. 납서족 살고 있는 리장은 멀고 어두운 지리화경과 족인들이 문화를 좋아하고 음악을 즐기는 풍조로 동경음악을 기적적으로 본존하게 되었으며,그리고 창조적인 융합도 했고 특이한 스타일을 가진 납서고악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 그는 동경음악의 장중,소박,순수함을 완전히 유지할 뿐만 아니라 궁정음악의 전아도 섭취했고,그리고 한나라 곡자 관현악의 정취와 납서민요의 색채도 유입했습니다. 그는 예술이고 역사 있다는 것보다는 생활입니다. 밖의 세상에 큰 변화가 일어날 때 산악이 둘러싸여 있는 리장 사람은 여전히 향을 피우고 차를 미시면서 은은한 고악을 조용히 들고 있었습니다.
민족문화의 매력은 개성에 있으며, 이 독특성을 지키면서 교류와 전파를 통해 발전시켜야 문화가 그로부터 더블 이익을 얻을 것입니다.” 어제의 음악”으로써의 납서고악은 역사가 우리에게 넘겨 주는 또 하나의 미소 있을 것입니다.
위채트 스캔
즐거운 여행, 이곳 부터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