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 문화
고성 밤에 납서고락을 드는 것이 제일 좋다.

고성을 여행갈 때 밤에 납서고곽을 드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반세기 전에 리장에 체류하던 러시아 인 고디득은 그의《잊혀진 왕국》이라는 책에서 고악을 드는 느낌을 생생하게 묘사했다:”난 태어날 때부터 이런 낮고 묵직하고,눈부시나,또 부드럽고 듣기 좋은 징 소리를 듣은 적이 없다. 소리에 따라 집이 흔들어 움직인 것 같다. 그 다음 악사들은 숙연하게 일어나고, 그 중 가장 늙은자가 목소리로 신성한 영탄곡 한 토막을 부릅니다.....이런 음악은 진정한 중국 고전음악입니다. 시공을 초월하며,이런 행복한 땅을 표현하는 것 같다:여기는 얼마나 편아하고 고요하라;여기에는 사라지지 않는 평화와 대동이 있구나”.
납서고악은 납서족 민간에서 널리 전해진 한가지의 고전음악으며,”중국 음악의 산 화석”이라 부릅니다.그는 명나라,청나라 시기에 리장에 전해온 중원도교의 동경음악이며,연주기법과 곡자 처리되는 것에 납서족 스타일을 유입 유입되었습니다. 때문에 “납서 고악’이라 부릅니다.
위채트 스캔
즐거운 여행, 이곳 부터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