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 문화
리장 역사
리장고성은 남송시기에만 기본적으로 규모를 갖추었으며, 8백,9백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명나라부터 리장고성은 “대연상”이라 불렸으며,리장댐의 중심에 차리하여 사면이 청산에 둘러싸고,맑은 물이 푸른 들을 감돌고, 벽옥으로 만든 거대한 벼루처럼,때문에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역사 궤적
리장이 전국시기 진국 촉군에 예속되었습니다. 삼국시기 운남군에 예속되었습니다. 남조시기 수단현였으며,약 이럴때에는 납서족 선민들은 여기로 이사왔습니다.
옛스로운 리장고성
당나라 시기에는 요주 도독부지였으며, 그 후 토번,남소지였으며,상천이라 불렸고 검천절도에 예속되었습니다. 송나라 시기에는 대리선 거준지였으며,건성 시작했습니다. 홀필렬은 무력으로 남쪽에 있는 대리를 내리쳤으며,혁낭으로 금사강을 건넌 후 여기에 군대를 주둔시켜 혼련했습니다.”아영”유적이 그대로 있었고, 현지 거주민이 천여 집이 있었습니다.원조 13년까지 리장로 바꿨으며,리장이라는 이름도 여기에 나왔습니다. 지장(금사강 옛날의 이름)만의 옆에 있기 때문에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명나라 말기에는 이미 초보적으로 규모를 갗췄으며,날날이 번영되었습니다. 현지 토사목씨는 건조한 공실이 아주 화려하고 정교했으며,서하객은 여행기 속에 그를 “공실의 아름다움은 왕자와 같다”, ” 여러 개의 군 중 리장부는 제일 부유했다”고 말했습니다.《명사운남토사전》속에”운남 여러 군의 벼슬 중 리장목씨는 시서를 제일 알고,예의를 제일 지키다”는 말이 있다.명나라부터 리장고성은 “대연상”이라 불렸으며,리장댐의 중심에 차리하여 사면이 청산에 둘러싸고,맑은 물이 푸른 들을 감돌고, 벽옥으로 만든 거대한 벼루처럼,때문에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청나라 시기에는 리장부었습니다. 옹정원년(1732), 족장을 폐하고 중앙 관리를 임명했으며, 목시토사가 원대부터의 세습통치를 끝냈습니다. 건룡35년(1770)년 리장현을 만들었습니다.
1961년 리장 납서족 자치현이 설립되었으며,리장 지역에 예속했습니다.
1997년12월,리장고성은 세계문화유산을 신청하여 성공을 거두었으며,중국이 세계문화 유산에 역사문화명성이 없다는 공백을 보충했습니다.
2003년4월 리장은 지역을 철수하여 도시를 설리했으며, 원 리장지역을 리장시로 개설했습니다.그리고 원 리장 납서족 자치현을 고성구 및 옥룡납서족 자치현으로 나눳습니다.
리장의 문화는 1723년 청정부가 족장을 페하고 중앙 관리를 임명한 후 납서문화와 한족문화의 종합체가 되었으며,금사강 서안 중덴백지(납서동파교 발원지)의 납서인 및 금사강 동루구호 지역의 마사인을 보다 리장댐 구역의 납서지역은 중원한족문화의 영향과 동화를 더 큰 것을 보입니다. 이런 동화 과정이 1996년의 대지진 및 그 후 관광업의 발전에 따라 점차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위채트 스캔
즐거운 여행, 이곳 부터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