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 문화
“리장벽화”는 납서족 사회 개방의 산물입니다.
명나라 초기부터 청나라 초기까지 그리던 “리장 벽화”는 3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명나라 납서족 사회개방의 산물입니다. 명말청초에는 리장벽화의 번영 창성의 시기였으며,5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오랜 세월 동안 리장은 10여대 토사와 유관들의 통치를 걲어 왔습니다. 토사와 유관 주에는 진보주의자도 있었고 우매하고 우능한 사람도 있었다;성공한 사람도 있었고 실패한 사람도 있었다;불교를 믿는 사람도 있었고 도교를 믿는 사람도 있었으며,그리고 라마교를 믿는 사람도 있었다.지배자들의 취향에 따라 리장 각종의 종교들이 끊임없이 기복하던 발전과정을 있었으며,그리고 리장의 사당이 성하고 쇠하던 과정도 있었습니다. 때문에 벽화의 흥쇠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쳤습니다.
명나라 시기에는 중원 도교의 회화는 좌절을 겪었으며, 많은 저명한 회가들은 문인화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부분 고수준의 회가들은 서토추의 고가 초빙을 받았어 리장으로 왔습니다.때문에 리장 벽화는 중원회화를 바탕으로 형성된 것입니다. 이런 고수준의 벽화 화가들은 내지에서 많은 종교회화를 그렸기 때문에 기초를 튼튼히 다졌습니다. 옥룡산 밑에 그 중  최고 성취의 벽화 예술이 있습니다.대보적공 벽화를 보면 그리던 순서는 아래와 같다: 고수준의 화가 한 명은 각 그림의 주필로 담당했습니다. 이 화가는 그림의 전체 구도, 인물 자세,색채 기조를 결정했으며, 전문 용어 “원고 통합”이라 불립니다. 다른 화공들은 염격히 “원고 통합”에 따라 그림을 그렸으며,주필은 친이 그림의 주요 부위를 그렸습니다. 주필은 완성된 작품의 전체에서 착안하여 작품전체를 윤색했으며, 어울리지 않는 국부를 고쳐놓았고,잘 못 된 색채를 다시 기조를 맞춰 조정했습니다.이렇게 해야 한 후 벽화가 비로소 완성되었습니다. 대보적공의 벽화가 두 가지 종교,두 가지 스타일로 나눕니다. 두 가지 종교는 도교,한전불교와 장전불교입니다.
두 가지 스타일: 도교 스타일과 장전불교 스타일.
두 가지 스타일 중 도교 스타일을 위주로 한다. 정벽에 있는《여래불회도》와 양벽에 있는 《해회도》,《관세음보문품고사도》라는 3대 작품은 다 도교의 회화 스타일을 위주로 합니다. 이를 통해 전전 벽화의 총 창의자는 중원 고수였다는 것을 알을 수 있다.장전불교의 경우에는, 작품이 중요한 부위에 있지 않지만 수량이 적지 않으며,서벽에 있는 다섯 폭, 북벽의 서면 첫 폭과 정벽《여래불회도》위에 있는 장전불교 신상 세 줄이 다 장전불교의 스타일입니다. 이런 장전불교 스타일을 가진 작품은 총 창의자의 조정을 받았지만 스타일 여전히 두드러집니다. 이런 작품의 주필과 화공이 서장에 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양서촌 만덕공 비석에 “화공고종고창”의 기재가 있으며, 고종(장족),고창이라는 사람은 아마 이런 작품의 주필입니다.
벽화의 내용을 보면 그리던 중심 내용은 한전불교의 내용입니다.3대 작품을 보면 주신은 다 한전불교 중의 대불과 보살입니다. 앞에서 이미 서술했으며,명나라부터 도교는 좌절을 겪었고 민간활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도교는 조정에서 중요한 묘우로 왔으며, 그 중 한전불교는 주요적인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종교내용을 보면 제2위의 종교는 도교입니다. 그 때 중원의 도교가 충격을 받았자만 변경 지역은 심한 영향을 받지 않았으며,게다가 이 벽화의 총 창의자는 도교 제재의 고수였습니다. 벽화의 주신을 목천왕의 요구에 따라 그려야 했으며,다른 신상들을 자연스롭게 그가 가장 자신이 있는 도교인물이 그리게 되었습니다.때문에 벽화의 인물형상을 보면 도교는 현저한 지위를 차지합니다.
장전불교의 내용은 제3위를 차지합니다.12폭 작품 중 라마들은 6폭을 차지하며,그러나 폭이 작은 편이고 현저하지 않는 지위를 차지합니다. 이를 통해 그 때 목씨의 외교 경향이 중앙 왕조를 기울였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라마들의 노력에 의해, 장전불교 스타일을 가진 6폭 작품은 비교적 강한 독립성이 있으며,독특한 스타일을 나타냅니다.
위채트 스캔
즐거운 여행, 이곳 부터 시작